앰부배깅

Ambubagging

  • 비정성시 4
  • 한정재 / HAN Jung-jae
  • 2016
  • DCP / Color
  • 23min 16sec
  • English Subtitle
시놉시스
내과 인턴의사 김민지는 이숙자 환자에게 앰부배깅을 하고 있다. 86세인 이숙환 환자의 상태는 좋지 않다. 곧 숨이 끊어질 것 같다. 병원에선 이숙자 환자의 보호자를 찾는 방송을 계속 하지만, 병원에 있는 그녀의 손자는 처치실로 오지 않는다. 이숙자의 호흡을 유지시키기 위해 계속 앰부배깅을 하는 민지에게 엄마의 전화가 온다. 동생이 애를 낳는다고 빨리 오라는 전화이다.
연출의도
‘나는 사는 법을 배우고 있다고 생각했는데, 사실은 죽는 법을 배우고 있었다’
- 레오나르도 다 빈치
상영 및 수상
2017 부산국제단편영화제
2016 서울독립영화제
2016 대한민국대학영화제 대상
리뷰
이 영화는 한 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의사 ‘민지’의 시점을 좆는다. 여느 병원의 의사들이 그러하듯 민지는 퇴근 시간을 훌쩍 넘긴 채 곧 숨을 넘길 듯한, 생의 마지막 고개를 넘어가고 있는 노인 환자를 돌보고 있다. 그가 환자에게 해줄 수 있는 일은 앰부배깅, 즉 스스로 호흡이 힘든 환자를 위한 수동식 산소공급조치뿐이다. 민지가 이 조치를 취하며 사운드를 통해 만들어내는 일련의 리듬은 매우 반복적이고 평화로운 느낌까지 자아낸다. 때문에 스스로 호흡 능력이 없는 이에게 제공되는 최후의 수단은 역설적이게도 병원에서 근무하고 있는 의료진들의 단조롭고 형식적이기까지 한 태도를 대변해주는 듯하다. 이 상황은 누군가에게는 임종을 앞두고 가족을 기다리고 있는 필사의 순간이지만, 정반대로 삶과 죽음에 수없이 노출된 누군가에게는 지극히 무덤덤한 자연 질서의 형식적 순간일지도 모르기 때문이다.
주인공 민지는 다른 의료진들과는 조금 차별화된 태도를 보이지만, 내러티브 전개 과정에서 드러나는 의사로서의 도덕성과 연민은 그녀 자신이 가지고 있는 본연적 모습은 아닐 것이다. 만약 민지에게 다급한 엄마의 전화가 없었다면, 더 나아가 난산을 겪고 있는 동생이 없었다면, 그 또한 병원 동료들처럼 환자의 생명에 절박하게 매달리지 않았을지도 모른다. 그렇기에 앰부배깅은 의사가 환자에게 조치한 의료 행위가 아니라, 오히려 생(生)과 사(死)에 무뎌진 이들을 향한, 그리고 일상의 나태의 빠진 관객을 향한 외부 산소공급 조치로써 도덕적 반성을 이끌어내는 치료행위일 것이다. (김고운, 미쟝센 프로그램 위원)
감독정보

한정재

HAN Jung-jae

2015 <나를 채워줘>
2014 <교차로>
2010 <구급>
스탭
  • 연출한정재
  • 제작서준석
  • 각본한정재
  • 조연출윤철수
  • 촬영송완기
  • 편집한정재
  • 미술최정환
  • 음악박예원
  • 믹싱홍초선
  • 출연신윤정, 박정민, 박명신

앰부배깅

Ambubagging

  • 비정성시 4
  • 한정재 / HAN Jung-jae
  • 2016
  • DCP / Color
  • 23min 16sec
  • English Subtit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