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회전

Long inside angle shot

  • 0
  • REVIEW
  • 희극지왕 2
  • 김진태 / KIM Jin-tae
  • 2012
  • HD / Color
  • 15min 49sec
  • English Subtitle
시놉시스
어느덧 집안의 가장이 되어버린 봉이, 어느 순간부터 집에서 멍하게 당구채널만 보고 있는 엄마가 한심하기만 하다. 가방이 마음에 안 든다는 여자친구의 투정에 가방을 사러 매장에 들른 태봉은 계산을 하려는데 잔액이 없다. 황당한 태봉, 화가나 가버린 여친. 태봉은 집으로 달려가 통장을 찾다가 엄마에게 통장 못 봤냐며 묻고, 엄마는 통장과 함께 계약서를 내민다. 80평 5000만원.. “진짜, 싸게 나온 거야..” 그렇게 엄마와 태봉의 당구장은 시작되는데...
Bong has become a bread-winner of a family. Somewhere along the line, it starts to bother him that his mother does nothing but watching a pool game on TV. Meanwhile, Tae-bong’s girlfriend complains about the bag he got for her and the two go to a store. At the store, Tae-bong finds out that his account is empty. Tae-bong panics and his girlfriend leaves angry. Tae-bong rushes home and asks his mother whether she knows the whereabouts of his money. That moment, she displays Tae-bong’s bankbook and a contract paper that says “265m2, 5K won.” “It was a really great deal,” that is how Tae-bong and his mother become an owner of a billiard hall.
연출의도
졸업 후, 사회생활을 한지 4년이 되어버린 나는 가정에서 경제적 주도권을 가지게 되었고 어느 순간부터 엄마라는 존재를 무시해 버리게 됐다. 그녀의 말, 행동 어느 하나 마음에 드는 것이 없었고 답답하기만 했다. 이 영화는 그런 어머니들에게 보내는 찬가이자 아들들에게 먹이는 통쾌한 한방이길 바란다.
It has been already 4 years after graduation and my first job, and I became a bread-winner of my family. Along the line, I was ignoring my mom without even noticing. I did not like anything that she said or did. I thought it was too uptight. This film is to cherish mothers who deserve better and to punch out sons like myself.
상영 및 수상
없음
감독정보

김진태

KIM Jin-tae

riohappy@naver.com

동의대학교 영상정보대학원 영화학과
2009 <황혼의 질주> 2009 이탈리아코르티소니국제단편영화제 론지난티상
          2009 한,이탈리아예술제 우수상
          2009 제주영상페스티벌 최우수상
2008 <형과나> 2008 메이드인부산독립영화제 우수상
스탭
  • 제작김진태
  • 시나리오김진태
  • 조감독박민호
  • 촬영조용운
  • 조명조용운
  • 편집박세영
  • 미술감독김진태
  • 음악최세미
  • 녹음정재율
  • 믹싱박세영
  • 출연최혁, 김미경, 송찬미

대회전

Long inside angle shot

  • 0
  • REVIEW
  • 희극지왕 2
  • 김진태 / KIM Jin-tae
  • 2012
  • HD / Color
  • 15min 49sec
  • English Subtitl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