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하

POUR

  • 절대악몽 1
  • 이덕찬 / LEE Deok-chan
  • 2017
  • DCP / Color
  • 21min 45sec
시놉시스
열세 살 소년은 형사인 아빠를 따라 일가족이 살해된 사건 현장을 방문한다. 어느 순간, 아빠는 사라지고 소년은 불길한 소녀와 마주한다.
연출의도
모성으로 대변되는 헌신적이고 영원한 사랑이 사라진 시대. 동물적 욕망과 개인적 이익만을 추구하는 아버지들과 잠재적으로 아버지가 될 아들들만 남은 세상. 오랜 장마 뒤에 폭염이 찾아오는 여름을 정면으로 견뎌야만 하는 부자의 이야기를 통해 척박한 현재의 우리를 이야기하고 싶다.
상영 및 수상
World Primiere
리뷰
<입하>의 제목은 ‘여름의 문턱에 들어선 절기’를 의미한다. 영화의 배경은 당연히 초여름이다. 주인공은 중학생쯤 되어 보이는 소년이다. 소년은 아빠와 함께 자동차를 타고 어딘가로 이동 중이다. 그런데 차 안의 공기가 심상치 않다. 형사로 근무하는 아빠는 비번을 맞은 날 사건 현장으로 나오라는 명령에 화가 나 있다. 소년은 아무 말도 없이 창 바깥을 바라볼 뿐이다. 남편이 아내를 칼로 난자한 사건 현장에서 아빠는 소년을 차에 두고 사건 당사자 부부의 사라진 딸의 행방을 찾는다. 차 안에서 잠깐 잠이 들었다 깨어난 소년의 눈에 아빠는 온데간데없고 어느 소녀가 사건의 집으로 들어간다.
불에 탄 듯 그을리고 물건이 마구 어지럽게 놓여 있고 이 층으로 가는 계단이 미로의 구조로 되어 있는 문제의 집은 소년의 심리를 비추는 거울의 역할을 한다. 아빠와 소년 사이에 흐르는 긴장감은 그들 사이에 있어야 할 한 사람, 각각의 아내이자 엄마가 없는 것과 관련이 깊다. 소년의 가족은 어떻게 해서 해체, 아니 파탄 지경에 이른 것일까. 정확한 사연을 알 수 없지만, 영화는 추측할 수 있는 단서들을 문제의 집 곳곳에 배치해 두고 소년의 심리를 읽게끔 이야기를 유도한다. 예컨대, 남편의 아내 살해 사건은 우회적으로 소년의 아빠와 엄마가 헤어진 이유가 꽤 폭력적이었음을 암시한다.
<입하>의 의도는 소년이 왜 아빠와 관계가 좋지 못한지, 엄마와는 어떻게 헤어지게 됐는지 이유를 따져 묻는 데 있지 않다. 성장 과정에는 기억하고 싶지 않아도 정면에서 마주해야 하는 과거의 순간이 있기 마련이다. 소년에게는 사건 현장에서 마주하는 가족 파탄의 과거사가 그렇다. 이 고비를 넘으면 정신의 성장을 이룰 수가 있다. 끔찍해서 생각도 하기 싫은 과거를 극복하게 되면 앞으로는 좀 더 태연한 감정을 얻게 되는 것이다. 안 그래도, 문제의 집 밖으로 소년이 나오자 여름비가 내리며 그의 마음속에 남았던 일종의 폭력의 기억을 깨끗이 씻어내린다. 그동안 봄의 상태에 머물렀던 소년의 정신은 일련의 소동을 거치면서 ‘입하 立夏’의 시기를 맞이한다. (허남웅, 영화평론가)
감독정보

이덕찬

LEE Deok-chan

2016 <연날리기>
2013 <꿈>
2012 <가시내야>
2009 <song to the siren>
스탭
  • 연출이덕찬
  • 제작심서린
  • 각본이덕찬
  • 조연출이지환
  • 촬영조성환
  • 조명전영석
  • 편집정병진
  • 미술방길성, 송근수
  • 음악김호
  • 믹싱고은하
  • 분장권지은
  • 의상박유경
  • 출연탕준상, 서종봉, 권귀빈, 안지희, 박채원, 이호연, 최장현

입하

POUR

  • 절대악몽 1
  • 이덕찬 / LEE Deok-chan
  • 2017
  • DCP / Color
  • 21min 45sec